자비로운 아버지

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

. . .

“지구상의 모든 영혼은 곧 양심의 빛의 징조를 목격하게 될 것입니다. 그들 각자는 아마도 처음으로 그들의 죄가 내 눈에 얼마나 고통스럽게 나타나는지 볼 때 수치심에 무릎을 꿇게 될 것입니다.

친절하고 겸손한 마음을 가진 사람들은 이 크나큰 자비를 감사와 안도의 마음으로 받아들일 것입니다. 다른 사람들에게는 이것이 매우 어려운 시련임을 알게 될 것이며 많은 사람들이 사랑과 우정의 내 손을 거부할 것입니다.”

. . .

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

This entry was posted in 한국인 and tagged . Bookmark the permalink.